토토사이트 엔트리파워볼 파워볼픽스터 홈페이지 필승법

주현미가 부른 태양의 ‘눈, 코, 입’이 감동을 선사했다.동행복권파워볼

7월 29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의 타 장르 도전이 계속됐다.

트롯신들의 타 장르 도전이 계속됐고, 먼저 설운도가 박상민의 ‘청바지 아가씨’ 무대를 펼쳤다. 설운도는 “청바지를 입으려고 했는데 아내가 못 입게 했다”며 청색 수트를 입고 무대에 올랐고, 그와 함께 공개된 연습과정에서 설운도는 박상민에게 직접 도움을 받았다. 박상민은 “형님이 제 노래를… 영광이다”며 선뜻 설운도를 도왔다.

정용화는 조용필의 ‘단발머리’ 무대를 꾸미며 “가사를 제대로 보니 단발머리 소녀가 그립다는 내용인데 저도 10년차가 되니까 10년 전 중고등학생 팬이 나이 들어 직장 다니고 그런 게 상상이 되더라”고 말했다. 또 정용화는 “부담스러웠다. 이런 명곡을 내가 건드려도 되나”라며 부담감을 드러냈지만 자신만의 스타일로 ‘단발머리’를 소화했다.

진성은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부르며 “내 미래가 그럴까 했는데 현실이더라. 가사나 이런 것들을 반추해본 결과. 내가 소화력이 얼마나 될까 두려웠다. 노래한다하는 분들이 많이 불렀다. 나만의 특색으로 불러야 하는데. 끝나고 보면 내 색깔이 아니라 노래가 어렵다는 걸 새삼 느꼈다”고 소감을 말했다.

주현미는 태양의 ‘눈, 코, 입’을 부르게 됐고 정용화가 주현미를 위한 편곡에 나섰다. 주현미는 “정용화가 자기 노래도 만들어야 하는데 내 것 먼저 편곡해서 보냈다. 밤늦게 그 파일을 받았는데 얼마나 고맙던지. 고기를 좋아한다고 해서 그 밤에 달려가서 고기 사주고 싶었는데 너무 멀어 못 갔다”고 정용화에게 고마워 했다.

이어 주현미는 “사실 전부 다 어렵다. 리듬도 그렇고. 발성 자체가 태양이 단단하게, 느낌으로 불러서 발음도 어렵고. 그걸 어떻게 풀어서 내 이야기로 만들까. 먼저 하늘나라에 간 막냇동생을 떠올리면서, 이미지를 떠올리면서 연습했다”고 말했다. 이후 주현미만의 감성으로 재해석된 ‘눈, 코, 입’ 무대가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OSEN=지민경 기자] 개그맨 김준현이 임영웅과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부르며 감동을 자아냈다.파워사다리

지난 29일 방송된 TV CHOSUN ‘뽕숭아학당’에서는 강원도 정선에서 김준현과 먹방 여행을 떠나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기타를 매고 노래를 부르며 등장한 김준현을 본 네 멤버들은 크게 반가워했다. 김준현은 트롯맨 F4를 보고는 “너무 말랐다. 우리는 이런 꼬락서니 못본다. 먹어야 된다. 오늘은 치팅데이로 시원하게 때려 먹어보자”고 말해 시작부터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예전부터 먹방 수업을 원했던 임영웅은 “심장이 두근두근하다”며 설레어 했다. 본격 먹방 전 김준현은 “오늘 금지어가 있다. 배불러요 하면 혼쭐을 내줄거다. 1인분 기준을 누가 정해놨냐. 사람들마다 1인분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던 중 김준현은 임영웅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듣고 울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결혼도 했고 나도 저런 순간이 오겠다 싶더라. 너무 좋았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김준현은 임영웅과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듀엣으로 선보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김준현은 남다른 가창력과 진심을 다한 열창으로 트롯맨들을 놀라게 했고, 임영웅은 더욱 깊어진 감성으로 분위기를 촉촉하게 물들였다.

김준현은 “이 노래는 끝까지 못 부른다. 듣는데 확 와닿았다”고 감탄했고, 임영웅 역시 “누군가가 이렇게 진심을 담아서 부르는 것을 실제로 듣는건 처음이다. 감동했다”고 화답했다.파워볼게임

이들이 먹을 첫 번째 음식은 닭볶응탕이었다. 닭볶음탕 주인 부부로 특별 출연한 홍현희와 박영진은 상황극으로 폭소케 했다. 본격 닭볶음탕 먹방이 시작됐고, 김준현은 “열무김치부터 시작해서 입맛을 확 올려주고 국물부터 먹어야 한다. 국물 종류에 따라 리액션을 다르게 해라. 닭다리는 공기반 고기반”이라고 각종 꿀팁을 전수했다.

김준현은 “옷에 튀는 것을 걱정하지 마라. 훈장이다”라며 명언을 쏟아냈고, 손 안대고 닭날개 발골을 10초만에 성공해 먹방 레전드 다운 클래스를 보여줬다.

다음 방송에서는 오마이걸 멤버들이 깜짝 등장해 함께 먹방을 꾸미는 가운데 김준현과 트롯맨들이 어떤 먹방을 선봉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혜은이가 안타까운 과거를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2’에서는 외도로 여행을 떠난 박원숙, 김영란, 문숙, 혜은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날 혜은이는 외도 여행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전 남편이 남긴 빚을 갚느라 잘 해보지 못한 것.

혜은이는 “한 번도 나의 개인 시간은 없었다. 늘 일만 하러 왔다 갔다 했다. 뭐가 재미있게 사는 건지도 몰랐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영란은 “나도 일한 것밖에 없었다. 내가 뭐가 돼야 하는 줄 알았다”며 공감했다.

이후 혜은이는 지붕에 떨어진 커피 뚜껑을 줍기 위해 테라스 밖으로 나가려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를 본 박원숙은 “이제 고생 끝이다. 고생을 만들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뉴스엔 지연주 기자]

배우 이훈이 사춘기 아들을 향한 뜨거운 부성애를 드러냈다.

7월 2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둘째아들과 눈맞춤 후 화해한 이훈의 모습이 담겼다.

이훈은 15살 둘째 아들 이정 군을 눈맞춤 상대로 지목했다. 이훈은 “아들이 다른 사람과는 이야기를 잘 나누지만, 나와는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다. 자랑스러운 아들이었는데, 몇 달만에 바뀌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훈은 “아들은 농구선수가 되기 위해 초등학교 때부터 밤낮없이 농구연습에 매진했다. 그런데 중학교 2학년이 되자 중2병 말기에 빠졌다. 코로나19 여파로 운동을 쉬면서 집에서 휴대전화와 SNS에 중독됐다. 운동보다 노는 것에 몰두하고 있다”고 털어놔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이훈과 이정은 서로를 마주봤다. 이정은 눈맞춤 이후 눈물을 쏟았다. 이훈 역시 그런 아들을 보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정은 자신의 힘듦을 알아주지 않는 아버지 이훈을 향해 서러움을 토해냈다. 이훈은 “나는 네가 이겨낼 줄 알았다. 그런데 내 방식이 너무 강압적이었던 것 같다. 고쳐보도록 노력하겠다”고 쿨하게 수용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훈은 이정에게 “내가 제일 좋아하는 농구선수가 이정이다”고 아들에 대한 깊은 사랑을 고백해 방송에 감동을 더했다. 이훈의 뜨거운 부성애가 돋보였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다이어트 성공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조세호가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살이 쏙 빠져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또 다시 네티즌의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A9미디어는 29일 최근 다이어트로 16kg을 감량한 조세호의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선보였다. 공개된 사진에서 조세호는 다양한 패션 아이템을 훌륭히 소화해내며 새로운 매력을 선사했다.A9 미디어 측은 “최근 찐 패셔니스타로의 성장기를 담아낸 개인 스타일 채널을 개설하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조세호가 이번 화보 촬영을 계기로 기존 예능인의 모습뿐만 아니라 보다 새롭고 다양한 매력을 보여 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세호는 최근 패셔니스타로의 성장기를 담아낸 개인 채널 ‘입혀주세호’를 운영 중이다. 새 프로필 촬영기는 이날 오후 4시 네이버 스타일 TV ‘입혀주세호’를 통해 공개된다.

특히 조세호의 다이어트는 최근 많은 연예인들이 다이어트 전문 업체를 통해 급격한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이를 홍보하는 것과 달리 꾸준한 식단관리와 운동으로 성공한 것이기에 더욱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세호는 여러 방송을 통해 그간의 식단과 운동 꿀팁에 대해서 밝힌 바 있다.지난 27일 방송된 JTBC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다이어트 고수로 출연 ‘배태랑’ 멤버들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방송에서 조세호는 현재 70kg 나가며 “현재는 유지만 하고 있다. 예전에는 86kg이 나갔는데 16kg를 감량했다”고 말했다. 특히 “가장 적게 나갔을 때는 체지방이 9.6kg이었다. 지금은 10kg를 유지중이다. 다이어트를 처음 시작했을 때는 체지방이 무려 25kg이었다. 체지방만 15kg을 뺀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식단과 운동 비결도 전했다. “집에서는 케일 양파즙 토마토 바나나를 갈아서 아침으로 먹고 점심은 다이어트 음식을 파는 식당에서 먹고 운동을 하고 저녁은 소고기를 먹었다”라며 “운동을 정말 열심히 했다. 공복 유산소도 하고 하루에 거의 2시간씩 매일 운동을 했다. 지금은 주에 4-5회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실제 조세호가 운동을 하는 체육관에 가서 함께 운동을 하며 땀을 흘렸다.또한 지난 5월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 출연해 운동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방송에서 조세호의 운동을 담당하고 있는 윤태식 트레이너는 “조세호 씨가 30대 마지막 다이어트를 건강하게 해보자는 의미로 운동을 시작했는데 몸이 점점 좋아져 재미를 느끼신 것 같다. 올해 안에 75kg 만들기가 목표였다. 85kg이었는데 3개월 안에 달성했다”고 말한 바 있다.

Leave a Reply